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 01.jpg

     

     

    지난 18일, 서울 한 오피스텔에서 끔찍한 고양이 살해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김모씨는 여자친구가 집을 비우도록 유도한 뒤 새벽 2시 경 여자친구의 집에 가서 기르던 고양이를 잔혹하게 살해하고, 유리조각과 함께 쇼핑백에 담아 택시를 타고 사라졌습니다. 이 모든 과정은 오피스텔 CCTV에 녹화되어 있었습니다.

     

     

    여자친구인 A씨는 귀가 후 산산조각 난 거울, 벽에 묻은 핏자국을 목격했습니다. 또한, 자신의 고양이가 사라진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에 A씨는 김모씨에게 고양이의 행방을 물었으나, 김모씨는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고양이가 사라졌다고 생각해 이틀 간 찾아 헤매었고, 2일 후에야 김모씨의 범행이 담긴 오피스텔 CCTV를 확인했습니다. A씨는 영상을 바탕으로 김모씨를 추궁하였으나 김모씨는 사체를 가지고 나간 사실만을 인정했을 뿐, 어디에 유기하였는지는 알려주지 않고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는 일관된 주장만을 되풀이했습니다.

     

     

    여자친구가 나가도록 미리 유도한 점을 미루어보아, 김모씨가 술을 마시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확률은 낮습니다. 또한 김모씨가 유리 파편을 주워 범죄 흔적을 치웠고, 택시를 잡아 이동했다는 점을 보면 술에 취했다는 주장조차 사실이 아닐 수 있습니다. 이는 계획범죄에 가까우며, 저항할 수 없는 동물을 무자비하게 폭행하여 살해한 학대 사건입니다.

     

     

    현재 이 사건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 광진경찰서에 고발된 상태입니다. 동물은 너무 쉽게 학대당하고, 또 살해당합니다. 이러한 학대 범죄를 조금이나마 예방하기 위해서는 처벌을 통한 법적 제제가 필요합니다. 동물 학대에 대한 처벌이 강화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협회에서도 가해자가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수사촉구서를 준비하여 다음주 중으로 엄벌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매일같이 동물 학대 사건이 보도되는 요즘입니다. 학대 사건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만큼 많은 분들이 정신적인 피로를 호소하고 계신 점, 충분히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동물 학대 사건들에 많은 관심을 요청 드립니다. 피학대 동물은 자신의 피해를 호소할 수 없습니다. 가해자를 고소할 수도 없으며, 학대범으로부터 보호를 받기도 어렵습니다. 학대당한 동물들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십시오. 그리고 각 사건의 가해자들이 엄중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지켜봐 주십시오. 협회에서도 가해자들이 정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지켜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TNR이 시급한 비수도권, 도서산간지역 길고양이들을 위한 '2024 숲냥이TNR캠페인'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4.02.14 124
    공지 구내염으로 빛을 잃어가는 길아이들이 빛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2024 광복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4.02.07 79
    공지 응급한 상황에서 구조된 길고양이가 제2의 묘생을 살길 바라며 '2024 응급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4.01.18 190
    공지 2023년 리본냥이 중성화 지원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지원대상 확대) file 운영지원2 2022.02.14 3923
    공지 아이디 비밀번호 찾는방법 file 운영지원 2016.01.19 8870
    공지 고보협 게시판 이용과 회원활동 규칙 41 고보협 2012.04.27 33616
    공지 회원님들. 네이버 해피빈 기부해주세요~ 44 고보협. 2010.12.13 32191
    491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회원용 하나멤버스카드 후원금 사용내역 file 관리담당자 2023.08.01 105
    490 [성명서] 고양이 조류 인플루엔자 감염에 대한 제대로 된 역학조사를 요구한다 file 담당관리자. 2023.07.31 118
    489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 길고양이를 만지는 것만으로는 SFTS에 감염되지 않습니다 1 file 담당관리자. 2023.07.14 197
    488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 SFTS와 길고양이의 잘못된 상관관계에 대한 정정보도를 강력히 요구한다 file 담당관리자. 2023.07.12 125
    487 [집회안내] 2023 초복 국민 대집회 안내 file 담당관리자. 2023.07.06 80
    486 2022년 기부금품 모집 완료 보고 운영지원2 2023.07.06 59
    »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 여자친구의 고양이를 폭행 및 살해 후 유기한 김모씨의 엄중 처벌을 요구합니다 file 담당관리자. 2023.06.30 160
    484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 김해 창문에서 던져 죽인 고양이 살해 사건, 엄중 수사를 촉구합니다 file 담당관리자. 2023.06.28 180
    483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 길고양이 전기고문 학대범, 강력한 처벌과 함께 제대로 된 수사가 이루어지길 촉구합니다. 1 file 운영지원2 2023.06.02 255
    482 [마감] 한국고양이보호협회 2024 달력 사진 공모전에 함께해주세요! file 운영지원2 2023.05.19 374
    481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 갈 곳 잃은 마라도 고양이, 책임감 없는 재반출을 반대한다 file 담당관리자. 2023.04.20 284
    480 길고양이가 보호 받지 못한 지자체 TNR, 관련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1 file 담당관리자. 2023.04.14 442
    479 2022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공개 file 운영지원 2023.03.29 243
    478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 'TNR 효과 있습니다.' 12 file 고보협 2023.02.08 2062
    477 [마감]구내염으로 빛을 잃어가는 길아이들이 빛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2023 광복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3.02.23 1215
    476 [마감]길아이들의 상처에 새살이 돋기를 바라며 ‘2023새살솔솔캠페인’을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3.02.22 434
    475 [마감] [제3회 냥손 그림 콘테스트] 멋진 냥손 그림으로 JIBRO 친구들을 응원해주세요! file 운영지원2 2023.02.14 334
    474 [마감] [#굿바이겨울_건강키트] 겨울을 잘 버텨준 길고양이를 위한 건강키트를 신청해주세요! 6 file 운영지원2 2023.02.13 550
    473 [마감]응급한 상황에서 구조된 길고양이가 제2의 묘생을 살길 바라며 '2023 응급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3.01.27 1151
    472 [#고보협치료2022하반기결산] 길고양이들의 삶을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운영지원2 2023.01.30 4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