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 노원구 아파트경비들에게 무참히 죽임을 당한 또띠입니다

    현재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 고소준비중입니다.

     

    http://www.fromcare.org/info/notice.htm?code=notice&bbs_id=18514&page=1&Sch_Method=&Sch_Txt=&md=read

     

    http://fromcare.org/our/notice.htm?code=notice&bbs_id=18514&page=1&Sch_Method=&Sch_Txt=&md=read

     

    이 주소로 또띠의 사연과 억울함을 읽어주세요

    아래는 또띠 아빠가 쓴 내용에 글입니다

    http://cafe.naver.com/ilovecat.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181067&

     

     

    이 주소는 아고라 청원 주소입니다

    회원님들 부디 많은 서명 부탁드립니다 더이상에 생명 유린하는 동물 학대범들 없어져야 합니다

     

    또띠 또한 한 가정에서 사랑 받던 고양이었습니다 당연히 죽여 없애야 하는 해충같이 표현한

    경비들은 도저히 용서가 안됩니다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108562

    억울하게 죽어 간 '또띠'

     

    주인이 있는 또띠는 잠시 문이 열린 틈에 나와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 2명이 몽둥이로 몰아 13층에서 내던져지고 떨어져

    고통스러워 하며 숨이 붙어 있는데 또 다시 몽동이로 폭행을 당해 죽었습니다.

    죽은 이후 사체는 음식물 쓰레기함에 버려졌습니다.

     

     

     

     

     

     

     

     

    또띠를 잃은 주인은 이틀 이상이나 잠도 못 자고  찾아 다녔으나

    결국 cctv 에 찍힌 경비원들의 동물학대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동물을 사랑하는 동네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억울하게 죽어 간 또띠를 위해 놓고 간 화환과 장난감. )

     

     

    노원구의 한 아파트 경비원들은 주민의 신고로 고양이를 잡기 위해 13층에 올라 갔으나 고양이를 계단아래로 내려 보내거나 주인을 찾지 않고 13층 아래로 밀어 떨어뜨렸습니다.

    목숨이 붙은 채 바로 죽지 않고 경련을 일으키며 입에 거품을 물고 있는 또띠를 다시 한번 죽이기 위해 몽둥이로 수 차례 가격하였고, 이후 사체를 은밀한 곳에 숨겼다가 다시 음식물 쓰레기 수거함에 버렸습니다.

     

    또띠의 억울한 죽음을 위해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진정서와 서명을 모아 노원 경찰서와 해당 검찰에 제출하고자 합니다.

    더 이상 우리 사회에서 동물을 물건 다루듯이 하는 잔인한 행태가 사라질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일어서 주세요!!!

     

    노원 경찰서 홈페이지 - http://www.smpa.go.kr/nw/

     

    진정서를 협회 주소로 직접 보내 주셔도 되며, 이 곳에 서명을 올려 주셔도 됩니다.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html?id=108562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 ?
      냥이랑나랑 2011.06.21 22:58

      서명 및 노원서에 글도 올렸어요.. 앞으로 이런 가슴아픈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ㅠㅠ

    • ?
      헬미☆ 2011.06.22 09:33

      서명했어요. 노원경찰서는.... 잘모르겟어서..ㅠㅠ 암튼 이런일이 다신없기를 희망합니다.

    • ?
      바람의딸 2011.06.22 11:17

      아파트값 떨어지겠네요. 이런 끔찍한 경비원이 있고 또 그런일이 있었던 아파트 누가 이사가겠어요?? 이런것도 주민들에알려피해보상청구소송 하라고 하면 안될까요?? 그 나뿐넘의 경비원들에게요..

      그리고 이런일들을 보면서 다시한번 아이들 목걸이를 해줘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아이가 목걸이 하고 있었으면 저리 죽임을 당하지는 않았을거 같기도 해서요.

      주인있다고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 ?
      뽀뽀소마 2011.06.23 18:33

      서명했습니다 주위에 많이 알려야겠네요 ㅠㅠ

    • ?
      hanabi 2011.06.25 10:40

      dall-lee님 블로그에서 보고 서명,글 남겼습니다.

      또띠의 명복을 빕니다.

    • ?
      빅토리아 2011.06.28 17:02

      서명했는데..  서명율이 저조하네요. ㅠㅠ 

    • ?
      힘찬정토 2011.06.30 00:34

      네..저두 서명은 했지만..너무 저조하네요..주변에 많이 알려야겠어요..

    • ?
      zzimni 2011.07.01 01:14

      구체적인 내용은 여기서 처음 알았네요...

      주인이 있는 아이였군요...주인의 심정을 어떨런지...감히 상상도 못하겠습니다.......

      미안해........

      마지막 가는 고통을 생각하면 너무 끔찍합니다...

      저들에겐 살아숨쉬는 고양이가 파리목숨으로도 안보였나보네요....

      짐승만도 못한 인간!!

      담생엔 꼭! 따뜻한 가정에 사람으로 태어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슬픔.고통 없이 신나게 살기를...

       

    • ?
      앵무새 2011.07.01 18:40

      노원구는 교육을 단단히 시켜야할 구예요.구청직원자세부터 고쳐야할것같아요.

    • ?
      una 2011.07.06 09:03

      정말 충격이네요......주인분께서 얼마나 마음이 아프셨을지 정말 상상도 못하겠습니다......

      정말 저희들이 그런 인간같지도 않은 쓰레기(오히려 쓰레기라 부르는게 쓰레기에게 미안할 정도입니다)와 같은 하늘아래 숨을 쉬고 있다는 이 사실이 너무 부끄럽기만 합니다. 이렇게 그 작은 동물하나 귀엽게 보지 못하는 놈들이 도대체 사회에서 제대로 살아가긴 한답니까? 혹시 정신이상자들이 아닌지 의구심이 드는군요....항상 우리의 반려동물들도 길냥이들에게도 지켜주지 못하는 것이 아파서 조금이라도 지키려고하는 분들이 계신데 저런 쓰레기들을 보면 정말.....영원히 감방안에 처 넣고도 분이 풀리지 않을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는 동물에 관한 법을 좀 더 확실하고 강하게 개정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 ?
      야단이맘 2011.07.06 17:21

      보고.. 할 말을 잃었습니다...
      지역 커뮤니티 카페에 글을 복사해 게시했습니다. 괜찮겠지요?

    • ?
      마미 현 2011.07.07 12:03

      제가 글을 잘못썼나요? 글이 삭제가 되어있네요.. ??

      서명했고요.. 글도 복사해서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 ?
      미남이 2011.08.06 22:01

      서명했습니다.

      왜 고양이를 이유없이 미워하는 지 알 수가 없네요.

      고양이가 뭘 어떻게 햇냐구요....

      참, 말두 않되요.

      몇년전에 터어키에 갔는데 길에 다니는 고양이들도

      나라에서 먹여 살리두만요.

      근데 이나라에선 왜 고양이들을 학대하는 지.

      알 수가 없네요.

       

       

    • ?
      호돌 2011.08.14 00:11

      서명합니다

    • ?
      곤냥마마 2011.09.09 14:50

      너무너무 잔인하고도 경악하네요 뚜띠를 위해 서명합니다.....

    • ?
      허니허니 2011.09.11 16:16

      정말 끔찍하네요 그 아이이 고통스러워했을 것을 생각하니...

       이 많은 죄를 인간들은 어떻게 할려고 이러는지... ㅠㅜ

    • ?
      쏠미 2011.09.25 16:05

      동물 학대가 사라지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
      야순이엄마 2011.10.11 16:47

      서명합니다 저런 인간들은 얼른 처벌해주세요

    • ?
      숑숑이 2011.11.15 19:24

      서명합니다... 너무불쌍한고양이..저조그만아이를어떻게..!

    • ?
      니야옹맘 2011.12.01 04:21

      경비놈들도 그렇게 맞고 떨어져 죽길 바랍니다.

      저는 길고양이들의 사연인줄 알았는데 집고양이도 이렇게 고통 받으니 길고양이들은 오죽할까요?

       

    • ?
      별이맘 2011.12.06 15:55

      너무 슬픈 현실이네요ㅠ 말도 안되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요ㅠㅠㅠㅠㅠ 세상에 더러운 모든 욕을 다 해주고 싶네요ㅠㅠㅠㅠ 그 사람들 그러고 밥먹고 살수있나... 동물보호법 좀 강화되었으면 정말 좋겠어요!!

    • ?
      요미맘 2011.12.07 10:51

      너무 속상하네요 우리 요미에게도 이런일이 생긴다면.... ㅜㅜ어쪄죠?

      서명하고 왔어요..

    • ?
      엔드 2011.12.12 11:19

      서명했습니다 다시는 이런일이 안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경비원들 콩밥먹어야 정신차리지

    • ?
      ㅠㅠ 2011.12.16 14:03

      제가  예전에 키우던 아이는 또치였는데... 정말 글을 읽는 내내 눈물만 나네요...

      어쩜 저럴수 있을까요...얼마나 무섭고 두렵고  고통스러웠을까요...하 ... 나쁜 인간들.....

      똑같이 당해봐야 알지....13층에서 떨어지고...목숨 붙어 있다고  또 맞고....

      서명했어요...심장이 먹먹하네요...ㅠㅠ

    • ?
      뮤지컬을 꿈꾸다 2012.01.07 13:34

      이런거 보면서 계속생각하는게,우리나라에서 태어난 고양이들이 너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 ?
      벼룩&괭이양 2012.01.18 11:58

      맞아여 다른 나라 고양이들도 이런 식으로 살아가진 않는데 왜 우리나라만 고양이에 대해 나쁜 편견을 버리지 않는지.....

      그 경비원들도 뚜띠나 은비 같은 입장에서 생각해 보라고 해야돼여

      나쁜 사람들ㅜㅜ

      13층에서 떨어쳐 버리고 싶네여

      불쌍한 뚜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

    • ?
      hyunha 2012.01.19 23:47

      저두  대한민국  사람이지만 왜  고양이  편견이리하는지  여기  포르투칼은 양이 무지  사랑해서 좋아요  그런데  울  나라  길 양이들의  함든  생활하는것이 넘 맘 아퍼요  중국두 양이를 막  대한다면서  ㅠㅠㅠ  그래두 일본은 양이를  무지 사랑해줘서  넘  좋아요  그나저나  또띠  의  죽은  넘  억울해요  아파서  살라는 영혼두 있는데  멀정한애를  아저씨  진짜루  처벌  받아맞당해요  ㅠㅠㅠ 슬픈 현실 ㅠㅠㅠㅠㅠㅠ

    • ?
      쿠야쿠야 2012.02.19 03:15

      또띠땜에 얼마나 가슴이 아프셨어요...좋은 곳에서 그런 끔찍한 일은 빨리 잊고 편안히 쉬길바랍니다. 저 자고 있는모습 얼마나 예뻐요...세상에 저런 고양이를 이유도 없이 끔찍하게 살해하다니요...정말 무섭습니다...

    • ?
      토토누나 2012.03.07 10:40

      정말 마음 아프네요. 저같으면 분통과 분개해서 잠을 수도없이 못자고 억울할거 같고, 바로 소송들어가서 처벌을 내리고도 모자라 이 사실을 널리 유포할 거 같아요. 정말 마음 아파요.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TNR이 시급한 비수도권, 도서산간지역 길고양이들을 위한 '2024 숲냥이TNR캠페인'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4.02.14 124
    공지 구내염으로 빛을 잃어가는 길아이들이 빛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2024 광복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4.02.07 79
    공지 응급한 상황에서 구조된 길고양이가 제2의 묘생을 살길 바라며 '2024 응급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 2024.01.18 190
    공지 2023년 리본냥이 중성화 지원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지원대상 확대) file 운영지원2 2022.02.14 3923
    공지 아이디 비밀번호 찾는방법 file 운영지원 2016.01.19 8870
    공지 고보협 게시판 이용과 회원활동 규칙 41 고보협 2012.04.27 33616
    공지 회원님들. 네이버 해피빈 기부해주세요~ 44 고보협. 2010.12.13 32191
    110 따뜻한 봄날 고보협과 데이트 하실래요? 영화 시사회 초대 "미래는 고양이처럼" 18 file 감자칩[운영위원] 2012.04.30 9082
    109 고보협과 아름다운 동행해주시는 '내추럴 발란스 ' 감사드립니다 !! 38 file 고보협 2012.05.08 13771
    108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스탭 공개모집 5 고보협 2012.04.30 8755
    107 누리집 시스템설정 변경과 개선에 관한 안내 달고양이. 2012.04.20 6705
    106 [강남구청]길고양이문제 TNR로 해결합시다. 7 file 고보협 2012.02.24 13947
    105 인천 길고양이 살해사건 진행상황 : 고발완료>>서명운동시작 51 file 달고양이. 2012.03.29 22534
    104 <알림> 인천 길고양이 살해사건 고발 진행합니다. 89 달고양이. 2012.03.09 22051
    103 [홍보팀] 고양이모피 판매 항의공문 발송 18 file 달고양이. 2012.02.06 31100
    102 정회원 바다고양이님이 협회 고문변호사, 운영위원(겸)으로 활동해주시기로 하셨습니다. 고보협 2012.02.24 6154
    101 [서명운동] 연희동 불에 탄 고양이 - 고양이학대사건_고양이 얼굴을 불에 태운 뒤 낚시줄로 묶어 94 유리! 2012.02.21 19685
    100 [공지]아이디도용 관련 원칙위배행위 공지 고보협 2012.02.15 9747
    99 과천시청에서 발송한 2단지 쥐약살포 관련 공문 입니다. 27 file 고보협 2011.12.22 8711
    98 [공지] 대표 사임 및 향후 대표체제 변경운영 안내 21 고보협 2011.12.20 7528
    97 2012년!! '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탁상용카렌다' 발송마감하였습니다. 1129 file 아톰네 2011.12.02 22967
    96 [추가개봉안내] 길고양이영화 " 고양이 춤(Dancing Cat)" 34 file 고보협 2011.10.09 9116
    95 고양이를 구조하려다 숨진 소방대원님의 명복을 빕니다. 58 고보협 2011.07.31 14070
    94 길고양이 TNR(중성화)정책. 캣맘과 지자체가 하나되어 이렇게 개선되었습니다.(서울 및 경기고양시) 7 file 고보협 2011.06.27 9554
    93 길고양이 TNR(중성화)정책. 캣맘과 지자체가 하나되어 이렇게 개선되었습니다.(서울 및 경기고양시) 15 file 고보협 2011.06.27 9887
    » 잔인하게 죽임을 당한 제2의 은비.. 뚜띠를 위해 서명 부탁드립니다 !! 29 감자칩[운영위원] 2011.06.21 10400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Next
    / 26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