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77,750명







  • 초이 냥복하기.jpg

     

     

     

    <“지금 등가죽이 벗겨져서 어떡해야 하나요”>

     

    92일 한국고양이보호협회로 한 문의 http://www.catcare.or.kr/resofaq/3571367 가 들어왔습니다. 한 줄 밖에 되지 않는 짧은 구조문의와 함께 등가죽이 벗겨진 아이의 사진 3. 한국고양이보호협회에 92일 처음 방문하여 준비회원으로 가입 후 처음 남긴 구조문의였습니다. 협회에는 구조팀이 따로 운영되지 않고 풀뿌리처럼 캣맘캣대디분들이 길고양이를 직접 구조할 수 있도록 도움 드리는 협회 시스템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해당 회원(닉네임:키티쿠스)93일 협회 시스템에 대한 안내와 통덫 대여 방법, 통덫을 설치하여 우선 포획시도를 하고, 협회에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안내댓글을 도왔습니다.

    9월 초, 본인들이 구조대라고 칭하는 사람들이 등장하였고, 협회가 댓글을 단 협회 묻고답하기 게시판의 문의글 곳곳에 구조대라 칭하는 사람들이 도움을 주겠다며 본인들의 연락처를 남기며 댓글을 달기 시작했습니다. (해당내용과 관련된 고보협 사칭 공지http://www.catcare.or.kr/resofaq/3599960 확인부탁드립니다.)

     

    등가죽이 벗겨졌다는 구조문의에도 협회가 단 댓글 아래로 본인들의 연락처를 남겼고(현재 협회에서 해당댓글들은 모두 삭제하였습니다), 의심할 여지 없이 도움이 필요했던 키티쿠스 회원은 95일 해당 연락처로 전화를 했던 것으로 확인되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길고양이가 우선되지 않는 구조는 구조라 할 수 없습니다>

     

    9월7, 키티쿠스회원의 댓글을 확인 후 협회는 걱정되는 마음에 키티쿠스 회원께 직접 연락을 취했습니다. 확인하니, 2~30대 남자들이 통덫을 들고 고보협의 동물구조 자원봉사자라 소개하며 현장에 방문하였다고 합니다. 한번도 길고양이를 구조해 본 적 없는 사람들인 마냥 온 동네 사람들이 모두 나와 구경할 정도로 환묘가 있던 영역을 모두 헤집어 놓았고, 장시간 통덫으로 괴롭힘을 당한 환묘는 본인의 영역에서 자취를 감춘 상태였습니다. 구조 봉사자라고 했던 사람들은 그렇게 그 뒤로 구조를 진행치 않고 현장을 떠났다고 합니다. 길고양이를 수익 수단으로 생각하는 사람들, 그 모든 피해가 고양이에게 돌아가더라도 전혀 개의치 않는 행동일 수 밖에 없습니다.

    협회는 키티쿠스회원과 연락하여 현장에 방문하였으나, 환묘의 모습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한국고양이보호협회라고 사칭을 하며 제대로된 구조 지식과 경험이 없는 사람들이 환묘를 잡으려 해서 더 큰 경계심과 상처부위는 심각해진 작은 길아이.시간이 지날수록 상태가 심각해질 환묘에 대한 미안한 마음에 92째주부터 약 3주간 시간을 쪼개가며 현장에 방문해 지속적으로 구조를 시도하였습니다. 지속적인 방문으로 드디어 만나게 된 아이는 협회가 설치한  통덫을 보고도 들어가지 않았고 멀리서나마 지켜본 초이의 상태는 말을 이룰 수 없이 최악이었습니다.

     

    *한국고양이보호협회는 구조를 빌미로 돈을 요구 하지 않습니다.

     

    <‘초이의 새 살이 돋아나길 바라며 희망을 품어봅니다 >

     

    그렇게 3주간의 시간이 지나고 101째주 한국고양이보호협회는 지속적인 포획시도 끝에 드디어 환묘포획에 성공하였습니다. 문의글에 남겨져있던 등 상태보다 더 심각한 등의 상태, 환묘는 바로 협력병원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초이동에 구조되어 초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 6~8개월령으로 추정되는 생각보다 작은아이.

    이러한 등 상태를 가진 아이를 구조한 적이 처음이 아니였기에, 오히려 수차례의 경험으로 모두 끝이 좋지 않아 무지개다리를 건넜던 친구들이 많았기에 초이의 수술여부가 더욱 고민이였습니다. 이전 이러한 등상태를 지녔던 협회구조묘들은 전부 한번으로 치료가 되지 않고 오히려 수년간 수 십 번의 수술과 터짐의 반복, 결국 고통 속에서 벗어나기 위해 보내준 친구들이 너무 많았기에 병원에서도 안락사를 하는 것이 초이에게 더 좋을 수 있다고 권했습니다.

    사람들의 얼토당토 않는 욕심에 이용될 뻔했고 모든 피해를 안게 된 초이, 그럼에도 불구 3주라는 시간을 어떠한 치료도 없이 버텨준 초이,아직은 너무 어린 초이이기에 협회는 다시 한번 몇 년동안 지속될지 모르는 수차례의 수술과 치료에 희망을 걸어보고자 합니다. 초이의 새살이 돋아날 수 있도록 냥복하기 1:1 결연을 통해 초이를 응원해주세요.

     

     

     

    냥복하기후원(정기).png

    냥복하기후원(일시).png

     

    **냥복하기 후원금은 전액 초이의 치료비로 사용됩니다. **

    **냥복하기 정기후원을 신청하신 회원은 마음후원회원으로 등업됩니다.**

     

    후원종류별 안내 확인▶ http://www.catcare.or.kr/webtoon/3487682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8년도부터 리본냥이 TNR 지원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1년 365일 상시진행예정) 49 file 운영지원2 2018.01.26 10922
    공지 아이디 비밀번호 찾는방법 file 운영지원 2016.01.19 6673
    공지 구조의뢰를 하기전에 file 고보협 2014.10.28 57072
    공지 지원목적의 후원신청을 위해 가입 하시는 분들께 부탁 말씀드립니다. 고보협 2012.09.30 60361
    공지 [후원회원 필독] 후원금 미납에 따른 강등 및 CMS 해지가 수시로 진행됩니다. 고보협 2014.11.07 9588
    공지 [고보협 사무실]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업무를 도맡아주실 사무국장님을 소개드립니다~ 큰 박수로 맞이해 주세요~ ^ㅡ^ 95 file 고보협 2014.02.11 17575
    공지 휘루네쉼터와 고보협캣 이야기 107 file 감자칩[운영위원] 2012.04.25 27690
    공지 한국고양이보호협회에서 발송되는 공문에 대해서 알립니다. 9 감자칩[운영위원] 2013.11.01 23566
    공지 고보협 회원분들께 미성년자 회원에 대한 말씀드립니다. (사료후원 포함) 27 감자칩[운영위원] 2013.02.06 27522
    공지 고보협 게시판 이용과 회원활동 규칙 41 고보협 2012.04.27 28999
    공지 회원님들. 네이버 해피빈 기부해주세요~ 32 고보협. 2010.12.13 29632
    공지 사설보호소 지원/후원 글을 올리실 때에는.. 1 고보협 2010.05.07 28986
    380 2020년도 고보협 캘린더 달력"노랑둥이는 옳다" (탁상용/벽걸이용) 1 운영_지원 2019.11.03 393
    » [특별모금캠페인:냥복하기] 등가죽이 모두 벗겨진 길냥이 '초이'의 새살이 돋아날 수 있도록 초이를 응원해주세요. 1 file 운영지원2 2019.10.31 173
    378 [축당선] 제2대 '집으로' 입양센터 센터장 삐삐 인사드립니다. 3 file 운영지원2 2019.10.04 335
    377 고보협 온정칼럼 #7 - 길고양이와 사는 법 "길고양이가 안전한 곳이 살기 좋은 동네" 1 update 운영지원3 2019.09.27 976
    376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양센터 '집으로JIBRO' 제 2대 센터장선거를 시작합니다. 7 file 운영지원2 2019.09.20 320
    375 2019년 단풍냥이 TNR 지원 시작 합니다~! 발정,출산 벗어나고 행복한 묘생을 위해~ file 운영지원2 2019.09.11 1500
    374 [마감] 집으로JIBRO 제2대 센터장 후보냥이 추천하고 궁디팡팡 캣페스타 초대권 받자!! 500 file 운영지원2 2019.08.27 1730
    373 구내염으로 빛을 잃어가는 길아이들이 빛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2019 광복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1 file 운영지원2 2019.08.14 1369
    372 의견을 받습니다 - 환경부의 새로운 들고양이 관리방안에 대해 118 운영_지원 2019.07.31 1781
    371 고보협 온정칼럼 #6 - 길고양이와 사는 법 "동물쇼와 동물복지쇼" - 의견을 받습니다 9 운영_지원 2019.07.29 993
    370 초보 캣맘 캣대디 워크숍 [맞춤클래스 ; 길고양이 TNR을 위한 첫 걸음] 에 참가해주세요~ 5 file 운영지원2 2019.07.30 366
    369 고보협 온정칼럼 #5 - 길고양이와 사는 법 "고양이쇼와 동물복지기준" 1 운영_지원 2019.06.20 1305
    368 [서울시에 고한다] 서울어린이대공원의 동물학대 고양이쇼를 즉각 중단하라! 71 file 운영지원2 2019.06.21 4481
    367 [마감] 집으로 아이들 입양홍보하고 케이캣페어 초대권 받자!! 99 file 운영지원2 2019.06.05 606
    366 고보협 온정칼럼 #4 - 길고양이와 사는 법 1 운영_지원 2019.05.24 901
    365 고보협 온정칼럼 #3 - 길고양이와 사는 법 정책팀 2019.04.21 991
    364 집으로 입양센터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엽서 등 발송> 4 file 운영지원2 2019.04.01 787
    363 2019 8차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정기총회 1 file 운영지원 2019.03.29 748
    362 2018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공개 2 file 운영지원 2019.03.28 925
    361 고보협 온정칼럼 #2 - 길고양이와 사는 법 운영_지원 2019.03.18 14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77,75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