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70,328명







  • 조회 수 189 추천 수 0 댓글 0

     

     고보협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 모두 안녕하세요!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9년에도 길고양이와 동행하며 언제나 행복한 여러분들이 되시길

     또한 돌보시는 길고양이들이 모두 건강, 안전, 행복한 묘생을 살길 소망합니다. :-)

     

     1월에는 두 친구들이 입양을 갔습니다~

     별이네 쉼터에서 함께 지내던 아이들이 각각

     정말 좋은 가정으로 입양이 되었는데요!

     두 가정 모두 궁디팡팡에서 입양 상담을 받으시고

     둘째 냥이로 저희 고보협 아이들을 입양해주셨어요~

     나리와 베트의 입양 소식 지금부터 만나볼까요~?

     

     

     

     나리_익선 (1).jpg

     

    나리_익선 (2).jpg

     

     

     

     코오코오

     혓바닥까지 빼-꼼 내놓고 자는 요 아이!

     바로 나리입니다~

     아니 이제 익선이라고 불러주세요 :-)

     

     

    나리_익선 (12).jpg

     

     

     

     나리는 쉼터에서 사람에게 낯을 많이 가려서

     입양을 가는날까지 활동가들은 나리에 대한 걱정을 가지고 있었죠

     쉼터에서는 항상 구석에 숨어서 안으려고 하면

     후다닥 도망가기 바빴어요 ^^;

     

     

     

    나리_익선 (13).jpg

     

    나리_익선 (7).jpg

     

     

     

     

     하지만!

     입양 후에는 어쩜 이렇게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죠? ㅎㅎ

     배신감이(?) 사알짝 느껴질 정도로

     엄마와 새로운 집에 폭풍 적응력을 보여주는 나리입니다

     

     

    나리_익선 (8).jpg

     

    나리_익선 (9).jpg

     

     

     

     (엄마가 만져주는 게 정말 정말 좋은 개냥이 나리)

     

     

     

    나리_익선 (4).jpg

     

    나리_익선 (10).jpg

     

     

     

     터줏대감 첫째와도 무리없이 합사가 이뤄지고

     마치 오래전부터 제집이었다는 듯이

     행복하게 지내고 있는 나리~

     나리 사진을 볼 때 마다 활동가들은 얼마나 행복한지 몰라요♥

     

    * 나리(익선) 입양자님 입양 소감 *

     

    저희 집에는 5살인 첫째 다다가 있었습니다. 첫째도 3개월 정도 되었을 때 길에서 데려온 뒤로 5년 동안 사람과 동고동락하며 살았지만 아직까지 사람을 무서워하고 애교가 많은 내성적인 여자 아이입니다. 첫째가 나이가 들고 저한테 더욱 의지하게 되면서 인간이 아닌 같은 종족인 고양이와 함께 있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몇 년 동안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첫째처럼 얌전하고 내성적인 아이가 또 없을 것 같고, 둘째의 등장에 첫째가 스트레스를 받을까 많은 생각이 들어 고민을 많이 했지만 함께 같이 지내는 게 더 좋을 것 같아작년부터는 입양 의사를 가지고 여러 곳 알아보고 있었습니다. 꾸준히 고민을 이어오다가 우연히 고보협을 만나게 되었고 나리도 쉼터에서 내성적이고 사람보다는 고양이에게 많은 의지를 한다는 얘기를 듣고 다다와 잘 지낼 것 같아 나리를 가족으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 저희 집에 왔을 당시 나리는 매우 불안정한 상태였습니다. 저는 바뀐 공간에 대한 적응 할 수 있도록 거실에만 있게 두었고 어느 정도 적응이 됐을 무렵 또 다른 공간을 안내해주는 방법으로 나리가 천천히 적응해주도록 했습니다. 현재는 집 구석구석을 뛰며 돌아다니고 누나에게 적극적으로 얼굴 박치기와 목 문질 문질을 하고 있습니다. 누나 밥도 다 뺏어 먹고 이제는 숨어 있지도 않고 침대에서 다같이 떡실신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현재는 가족이 된 지 약 한달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가르쳐 주지도 않았지만이리와’, ‘간식은 벌써 알아듣고 퇴근하고 집 돌아오면 마중도 나오고정수기 물도 잘 빼서 먹고있습니다. 너무 똑똑하고 애교가 많은 강아지가 온 것 같습니다. 만지기도 전에 골골송과 배 뒤집기 개인기를 보여주며 잘 적응해서 지내고 있습니다. 아직 첫째는 낯설어 으르렁거리지만, ‘나리가 열심히 누나를 좋아해줘서 언젠가는 둘 잘 지내지 않을까요?

     

    , ‘나리의 이름은 현재 익선입니다. 첫째 이름이 다다여서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의미로 다다익선으로 개명했습니다.이제 익선이라고 불러주세요 :) ‘익선이를 예뻐해주고 케어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익선이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베트 (1).jpg

     

     

     

     빠밤~

     1월의 두번째 입양 소식을 전할 냥이는

     말괄량이 삐삐같은 먹보대장 배트입니다 :-)

     

     

    베트 (2).jpg

     

    베트 (12).jpg

     

     

     핑초 (핑크+초코) 젤리가 인상적이던 배트는

     정변의 훌륭한 예로 귀여움과 멋짐을 함께 가지고

     쑥쑥 잘 자라주고 있어요~

     

     

     

    베트 (8).jpg

     

     

     

     구조 후부터 입양 전까지

     곰팡이로 고생하던 배트지만

     입양 후에 가족들의 지극정성한 케어로

     지금은 곰팡이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이 잘생김이 뿜뿜하네요~

     

     

    베트 (5).jpg

     

    베트 (6).jpg

     

     

     첫째 뱅이에게도 적극적으로 먼저 다가가서

     뱅이의 마음을 열어준 우리 배트~ 칭찬해!

     

     

    베트 (11).jpg

     

     

     배트는 여전히 식탐이 아주 좋아서

     뱃살 왕자로 통한다고 하니 

     아주 늠름한 거묘가 되는 것이 배트의 꿈인가 봅니다 ㅎㅎ

     

     

    베트 (14).jpg

     

     

     

     사랑이 넘치는 가족들을 만나게 된 배트~

     힘들었던 만큼 앞으로의 삶은

     환하게 빛나길 고보협 활동가들이 모두 응원합니다~♥

     

     

    * 배트 입양자님 입양 소감 *

    배트는 궁디팡팡 캣페스타에서 협회의 사진 속에서 처음 알게 되었어요. 둘째를 들여야겠다 생각을 하고 있긴 했는데 어떻게 들여야하나 고민 중이었거든요. 그러다 이번 궁디팡팡에서 입양상담을 진행한다는 것을 알게되서 ‘가서 일단 상담만 받아보자’하는 마음으로 찾아 갔었어요. 일단 상담만 받아보자고 간거였는데 아이들의 사진을 보고 구조 사연을 듣고나니 그 자리에서 입양신청서를 쓰게 되더라구요.
     

     

    배트는 사연을 듣고 나니 집에서 더 큰 사랑을 주고 싶었는데, 사실 그 자리에서 급하게 신청서를 쓰느라 입양이 가능할지 조금 불안하기도 했어요. 신청서를 쓰면서 가져온 엽서만 첫째 뱅이한테 보여주면서 너 동생 될지도 몰라~ 하면서 입양 결과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그렇게 입양 확정이 되고 나서 얼마나 신났는지 몰라요.

     

    배트를 기다리며 필요한 물품들을 구비하고 배트 방을 새로 만들면서 일주일 정도의 시간이 흐르고 드디어 배트가 집에 도착했어요. 처음에 방에 들어가서는 행거 뒤에 숨어서 나오지 않더니 조금 적응이 되었는지 돌아다니면서 잘 노는 모습을 보여 너무 좋았습니다.

     

     

     

    처음에 뱅이는 아직 어색한지 배트가 놀자고 다가오면 도망가기 바빴는데 지금은 서로 쫓아다니면서 잡기 놀이를 하고 있네요. 배트는 뱅이 꼬리를 너무 좋아해서 꼬리를 가지고 장난치다가 뱅이에게 가끔 혼나기도 해요. 그래도 좋다고 누나한테 놀자고 먼저 늘 다가가서 장난을 쳐요. 아직은 점프력이 약해서 뱅이가 올라가는 곳을 다 올라가지 못하지만 며칠 사이에 캣폴 올라가는 층수도 높아지고 있어요.

     

     

    처음에 배가 너무 볼록해서 어디 아픈건 아닌가 했는데 알고보니 식탐(^^;)으로 생긴 뱃살이라 요즘 뱃살왕자로 불리고 있는 우리 막내 배트! 약을 캔에 섞어주느라 저녁에 약 타주는 소리만 나면 어디선가 나타나서 어서 달라고 야옹야옹 울고 순식간에 그릇을 비우는 예쁜 막내. 자칫하면 저희랑 한 가족이 되지 못할 수 있었던 배트를 만나게 해 준 협회에 늘 감사한 마음 뿐입니다. 앞으로도 배트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며 저희 가족의 일원으로 늘 행복한 고양이가 되도록 노력할게요.

     


    1. 19.01 고보협 소식지_입양후기_나리/배트가 평생 가족을 만났습니다.

         고보협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 모두 안녕하세요!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9년에도 길고양이와 동행하며 언제나 행복한 여러분들이 되시길  또한 돌보...
      Date2019.01.21 Category고보협칼럼 By담당관리자 Views189
      Read More
    2. 19.01 고보협소식지_회원구조-협회긴급치료모금에 선정된 총 맞은 고양이 '야옹이'

      한국고양이보호협회는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분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항상 어려운 재정 속에서도 치료지원제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원을 위해 협회...
      Date2019.01.18 By운영지원2 Views196
      Read More
    3. 19.01 고보협소식지_길고양이 공존을 위한 학대의 위협없는 사회를 꿈꿉니다

                        2018년, 그 어느해 보다 길고양이들에게 가혹한 한 해가 지나고 2019년이 열렸습니다.  2019년에는 부디 소중한 생명들이 말도 안되는 이유로...
      Date2019.01.18 By운영지원2 Views88
      Read More
    4. <18.12 고보협소식지_숫자로 보는 간단 현황>

       
      Date2018.12.31 By운영지원 Views62
      Read More
    5. <18.12 고보협소식지_11월의 신규 정기후원자>

      --------------------------------------------------------------------------------------------------------------------------- 김준현 홍지영 최윤희 손덕...
      Date2018.12.28 By운영지원 Views151
      Read More
    6. <18.12 고보협 소식지_<우리 함께 길고양이> 종이 소식지 발행>

         안녕하세요. 한국고양이보호협회입니다.  한국고양이보호협회라는 이름으로 활동해오면서 항상 고보협을 사랑해주시는 후원자님들께  위로와 응원이 담긴 따뜻...
      Date2018.12.24 By담당관리자 Views236
      Read More
    7. <18.12 고보협소식지_냥이찾기>

      해당지역에서 활동하시는 캣맘/캣대디 회원님들은 이 아이를 발견하시면 해당 번호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소중한 아이를 찾을 수 있도록, 함께 도와주세...
      Date2018.12.24 By관리담당자 Views106
      Read More
    8. <18.12 고보협소식지_치료지원 후기>

      대상 : 누리두리맘님의 환묘 행운이 치료지원 신청일 : 2018-11-19 치료후기 작성일 : 2018-11-30 후기 링크 : http://www.catcare.or.kr/rescue/3263199
      Date2018.12.24 By관리담당자 Views250
      Read More
    9. <18.12 고보협소식지_고경원 칼럼 '가족이니까'>

      힘들 때면 기대고 싶은 엄마와 고양이, 《가족이니까》 내 어머니는 자식이 셋인데도 아직 손주를 보지 못했다. 가장 먼저 결혼한 오빠는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
      Date2018.12.24 By담당관리자 Views324
      Read More
    10. <18.12 고보협소식지_항생제 발송 목록>

      Date2018.12.24 By관리담당자 Views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70,32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