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61,928명







  • 길냥이였어요
    2018.01.26 12:56

    너의 자매들.

    조회 수 129 추천 수 0 댓글 1

    9.jpg

     

    어느 날 네가 엄마에게 물었어.  

     

    "엄마! 치치랑 슈슈는 엄마가 없어?  

     

    ................................................................................................................. 

     

    엄마가 옛날 이야기를 하나 해줄께.  

     

    옛날옛날에 네가 엄마 뱃속에 오기 전에 

    엄마 아빠가 집에 있는데 밖에서 야옹하며~  

    우리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어.  

     

    그래서 문을 열었더니, 야옹이 두마리가 앉아 있는거야.  

    그땐 야옹이 두마리도 너처럼 아가였었어.  

     

    그래서 엄마가  

     

    "어머! 너희들은 누구고 여긴 왜 온거니?"라고 물었어.  

     

    야옹이들이 대답했어.  

     

    "저희는 치치랑 슈슈인데요.  

    이 집에 곧 아기가 올거라는 소식을 듣고 그 아이를 지켜주려고 미리 왔어요"라고 하는거야.

     

     그래서 네가 태어나기도 전에 치치랑 슈슈는 너를 지켜주러 미리 집에 와서  

     

    이 집과 엄마 아빠를 지켜주고 있었어!!! 

     

     

    ............................................................................................................................................... 

     

     

    "그럼 치치랑 슈슈는 엄마가 없어?" 

     

    응. 엄마가 있었는데 널 지켜주려고 왔으니 엄마랑 헤어진거야.  

    그래서 엄마가 치치와 슈슈의 엄마가 되준거지.  

    그러니까 얘들은 너의 자매이기도 하고 친구이기도 해.  

     

    그리고 치치랑 슈슈는 너를 제일 사랑해.  

     

    너를 지켜주러 왔으니까.. 

     

     

    1.jpg

     

     네가 태어나기 전부터 함께 했던 너의 자매들, 너의 친구들, 그리고 너의 수호자들.

    네가 잠들었을때도 너 곁에서 지켜줬고

     

    2.jpg

     

     

    너를 바라보며 너의 얼굴을 몸짓을 기억했고

     

    3.jpg

     

    네가 곁에서 잘 때도 같이 누워서도 자고

     

    4.jpg

    물론 여느 자매들처럼 다투고 서로 토라지기도 했어.

     

    5.jpg

     

    하지만 네가 있는 어느 곳에든 함께 있었지.

     

    6.jpg

     

     이렇게 자라는 널 지켜보고 지키다가

     

    7.jpg

     

    어느 새 훌쩍 커버린 냥이들의 막내 동생인 너는

     

    8.jpg

     

     

    이제는 너희들을 지켜주겠다고 한단다.

     

     지금껏 너희들의 챙김을 받았으니 너희들을 챙겨주겠다고 해.

     

     

    나의 딸아..

    우리집에 치치와 슈슈는 너에게 그런 의미야.

     

    자매이고 친구이고 수호자이기도 하지.

     

     

     

    50.jpg

     

    67.jpg

     

    32.jpg

     

     

     

     

     

    안녕하세요 고보협에  치치슈슈맘입니다.

    오랜만에 와서 인사드리고 가요.

     

    10년전에 캣맘활동하면서 아이들을 길에서 데리고 오고 보호소에서 입양하고 하다가

    임신을 하게 되면서 냥이들과 같이 태교하고 했어요

    그때 아이와 함께 하는 냥이들이 달력사진에도 5월달이었나? 채택이 되어서 기념도 되었었네요.

    일하고 살림하고 육아하면서 바쁘게 살다가 이제 아이가 6살이 되면서

    조금 수월해지면서 고보협에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고보협 지역구에서는 아직도 활동을 게시를 못했지만 지금도 회사 주변에서는 캣맘 활동을 하고 있어요.

    ㅎㅎ 당연히 고보협에 후원금도 꼬박꼬박 2만원씩 내고 있구요~ 한차례도 빠짐없이^^

     

    아이 낳기 전에는 명절때마다 고보협에 아이들에게 떡값도 보내주곤 했는데

    아이가 자라면서 돈들어갈때가 많다보니 그것도 못했었네요 ㅠㅠ 죄송해요.

     

    어쨌든.

     

    전 우리 냥이들과 아이와 함께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아이 키우면서 냥이 키우면서 좀 겪었던 것중에 난해한 상황은

     

    전 우리 애한테 항상 치치언니 슈슈언니라고 지칭을 했더니 아이가 크면서 질투가 났었나봐요

    그래서 엄마는 우리 엄마고 얘들은 냥이들이야.

     

    냥이들 버려!! 이런 소리도 들었어요. 설명을 해도 사실 아이는 엄마가 온우주이기 때문에 질투가 날수밖에 없잖아요^^

     

    그래서 그때부터 동화를 지어서 얘기해줬어요^^ 치치언니랑 슈슈언니가 우리집에 오게 된 사연.

     

    그리고 왜 엄마가 없이 내가 얘들의 엄마가 되준건지요^^

     

    지금도 아이는 동화책처럼 그 이야기를 자기 전마다 들려달라고 해요

     

    그리고 이제는 치치랑 슈슈를 자기가 챙기겠다고 하고 사료도 간식도 직접 줍니다^^

     

    항상 안고 뽀뽀해주고 말이죠~~

     

    두마리 중 서열이 강한 아이가 저에게만 오는데 그때마다 아이는 왜 치치는 엄마만 좋아하냐고 해요.

     

    그러면 귓가에 대고 몰래 비밀얘기처럼 속삭여줍니다. 치치는 좀 고집쟁이라 엄마만 따라다니는데

     

    대신에 슈슈는 너를 제일 사랑한대 슈슈는 너밖에 모른대라구요. 그러면 아이가 서열이 낮은 냥이를 먼저 챙겨주더군요~~

     

    이렇게~~ 소박하고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태어났을땐 냥이들의 반밖에 되지 않은 크기의 신생아였는데 이제는 언니들을 훌쩍 따라잡아버린 막내동생이에요.

     

     

    새해 인사가 늦었어요 다들 새해 복 많이 받고 감기 조심하시구요.

     

    이 세상에 모든 냥이들이 행복할 날을 꿈꿉니다. 춥지 않고 따뜻하고 배고푸지 않고 배부르고

     

    그릉그릉 소리를 내며 마냥 행복한 냥이들이 가득한 세상이 되길 바래요!!

     

     

     

    • ?
      카키코모맘 2018.01.26 18:23

      행복한 가족입니다

      서로 다정하게 사랑하며 살아가는 소소한기쁨이 얼마나 큰지...

      저도 유기묘네녀석과 유기견과 함께산지 8년이란 세월이 되었네요

      밖의녀석들도 이추운날 어떻게 사는지...걱정됩니다 박스4개만들어서 꽃밭에 놔두었더니..

      박스속에 아이스박스넣고 헌겨울옷도 마니 넣어줬지만

      애들이 부들부들 떨고 있어요

      마음이 너무나도 아픕니다

      치치슈슈맘님!!

      건강하시고

      앞으로도 쭉 냥이들과 함께 행복한 가정되시길^^*


    1. 아카시아마을 뒷산의 길3냥 남매입니다....엄마는 영역순찰중.....

             
      Date2018.02.27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카샤아빠 Views88
      Read More
    2. 관악산 리본냥이!!

        관악산 산고양이들 중에, 왼쪽 눈썹에 리본무늬가 하나 있는, 리본냥이가 있습니다. 저도 특히 얘를 더 유심히 관찰하고 있는것이, 16년 10월경 아깽이때 봤을...
      Date2018.02.26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토벤이어빠 Views178
      Read More
    3. 밥자리가 마당에 있어요

            밥자리가 마당에 있어요... 그렇다보니 저녘에 밥먹으러 온 애들이 제방 창문에 쌓아둔 장작위에 모여서 저를 사정없이 불러줍니다.... 창문 열어라옹.......
      Date2018.02.23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치면튄다 Views131
      Read More
    4. 오늘 지하실 급식소를 첫 방문한 아이

      귀엽지만 짠한 모습이예요 지하실에 한시간전에 먼저 밥주러갔을때 후다닥 멀리서 저를지켜보더니 금방 물주러갔는데 아 자네왔는가 이모습으로 예전에 가져다놓...
      Date2018.02.16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겸딩이 Views163
      Read More
    5. 울 동네 사냥꾼

        본인이. 사냥꾼인지 알고 있네요.... 하천에 해오라기를 계속 쳐다보면서..온 몸을 낮추고서.....공격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날라 가버린 해오라기....이젠...
      Date2018.02.13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안집사 Views81
      Read More
    6. 너의 자매들.

        어느 날 네가 엄마에게 물었어.     "엄마! 치치랑 슈슈는 엄마가 없어?     ...............................................................................
      Date2018.01.2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치치슈슈맘 Views129
      Read More
    7. 미나네

        미나와 미나 엄마 마냐,  마냐는 또 만삭.... 20180124_083608_e.mp4
      Date2018.01.24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남악회룡 Views130
      Read More
    8. No Image

      관악산 산냥이들 밥셔틀기!! 를 연재해 볼까요?

      https://youtu.be/6vMSSD5lxDY     관악산 꼭대기에 가보면, 이렇게 산냥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제가 밥주기 시작한것이 대략 15년도 부터니까, 이제 4년차네요. ...
      Date2018.01.19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토벤이어빠 Views120
      Read More
    9. 벌써 1년이 됐네요.

      저희집 세째가 된 마리를 구조한 지 오늘로 딱 1년이 되는 날입니다. 아픈 곳 없이 무럭무럭 자라 6키로에 육박하는 뚱땡이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말썽 부려도 좋...
      Date2018.01.1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베리베리나이스 Views213
      Read More
    10. 뭉꼬앙꼬형제

                길고양이 ‘뭉꼬앙꼬’ 형제!!   꼬리가 짧아서 지어준 이름이에요! 뭉꼬는 흰색과 치즈가 섞였고, 낯을 덜 가려요 앙꼬는 치즈색이 많고 좀 더 조심스...
      Date2017.12.31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쥬나비 Views94
      Read More
    11. 이쁜 길냥이 데려왔어요. 안데려오면 죽을것같아서요......

       
      Date2017.12.2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가르멘 Views552
      Read More
    12. 치즈냥 이제 집고양이가 다되어가네요 하핳

        처음 데려왔을때 이랫던 쪼꼬미 길냥이 치즈가....     점점 나아가면서 커지더니...     자는 모습도 점점 이상해지고.... 저한테 몇번이고 깔리면서도 침대...
      Date2017.12.2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우암왕집사 Views297
      Read More
    13. 집에오는 아이들

      저희집 밥먹으러 오는 녀석들중 세녀석입니다 가운데 아깽이는 오른쪽아이가 얼마전에 출산했구요 왼쪽은 딸같아보여요 매일 붙어다니고 잠도 함께 잡니다 그런...
      Date2017.12.26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꼬미1004 Views178
      Read More
    14. 오늘만난 아이

      사실 저는 고알못 입니다... 그것때문에 가입하긴 했지만   하교후 집에가다가 고양이가 있길래 우쭈쭈 했더니 오잉.. 바로 오더라구요 '-'!!...   그래서 한번 ...
      Date2017.12.18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추웅 Views250
      Read More
    15. 지켜주지 못한거 같아서 맘아프네요

      회사에서 어미와 새끼냥이 (2개월~3개월 추정)을 돌보고 있었어요 사료랑 간식이랑 매일 챙겨주면서요... 엄마는 이름이 이쁜이이고 새끼냥이는 까망이랍니다... ...
      Date2017.12.14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포비럽럽 Views387
      Read More
    16. 가슴이 아파요..

        어제부터 날이 너무 추워졌는데 아파트 단지 근처에 길냥이 네가족이 사는데 정말 있을곳이 없는지 해도 안드는 추운곳에 박스하나 놔줬더니 들어가있더라구요...
      Date2017.12.13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로또0128 Views350
      Read More
    17. 겨울집 이용하는 나비~~^^

      몇년째 아침 저녁으로 밥먹으러 오는 길냥이 나비입니다. 비가오나 눈이오나 하루도 빠짐없이 와서는, 날씨가 좋은 날이면 저희집앞에서 쉬다 가기도 했어요. 가...
      Date2017.12.09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얼레달래백호 Views477
      Read More
    18. 치즈냥 회복완료!!

                오랜만입니닷 요즘 실험때문에 고보협에 통 들어오질 못했네요 ㅜㅜ 치즈는 다 나아서 완전 쌩쌩해졌답니다~ 장난감가지고도 잘 놀구요 요즘 잘먹고 ...
      Date2017.12.08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우암왕집사 Views201
      Read More
    19. 치즈냥 데리구 병원다녀왓어용

          학교 끝마치고 치즈냥을 데리구 병원에 갔습니다. 이름을 써야하는데 그냥 치즈라구 이름을 지어버렷어요결국ㅋㅋㅋㅋㅋㅋㅋ 병원비가 부담이라 치즈나 저나...
      Date2017.11.29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우암왕집사 Views140
      Read More
    20. 고양이 삼남매 중 치즈냥이가 이상해서 병원가보려 데리구왓어여.,....

      고양이 삼남매 중 가장 건강해보엿던 치즈냥이에요 근데 언제부턴지 먹을때마다 이상한소리가 나고 먹이를 잘 먹지도 못하고 앉고 걷는것두 토끼처럼 움직이는게...
      Date2017.11.28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우암왕집사 Views17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3 Next
    / 143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61,92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