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61,017명







  • 내사랑길냥이
    2017.12.14 17:19

    지켜주지 못한거 같아서 맘아프네요

    조회 수 382 추천 수 0 댓글 5

    회사에서 어미와 새끼냥이 (2개월~3개월 추정)을 돌보고 있었어요

    사료랑 간식이랑 매일 챙겨주면서요...

    엄마는 이름이 이쁜이이고 새끼냥이는 까망이랍니다...

    엄마냥이가 자리비우면 새끼냥이는 컨테이너 구석에서 겁먹어서 나오지도 않았었고...

    엄마가 있으면 너무 활발하게 일광욕도 잘하고 매일 엄마 옆에 붙어서 일광욕도 하공 장난도치고...

    토실토실 살도 쪄서 건강해보였었는데..

    어제부터 엄마고양이는 보이는데 새끼고양이가 보이지 않아요..

    요며칠 너무 추웠었잖아요 ㅠ아이들.jpg

     

    밥이랑 물이랑 주고가면 물도 꽝꽝 얼만큼의 추위라 아이가 동사하지 않았을까 걱정되네여

    길고양이 집도 주문해놓고 기다리는중인데 제가 너무 늦은걸까요..

    엄마고양이가 있어도 아이가 동사할수도 있을까여?

    그리고 아이가 잘못되었는데도 엄마냥이가 밥을 먹고 잘지낼수 있나요?

    지식이 너무 없어서 여기다 여쭤보아요..

    그동안 너무 정들었던 아이인데 제가 집사는걸 꾸물거리는바람에 소중한 생명을 잃은게 아닌지...

    아니면 새끼냥이가 독립을했을까요 ㅠㅠ 너무 걱정되고 보고싶습니다....

    • ?
      네냥이네 2017.12.15 09:46

      너무 자책하지 마세요. 안보이실 때 왔다 갔을 수도 있고요. 어디 좀 더 멀리 갔다 올 수 도 있어요.

    • ?
      포비럽럽 2018.01.13 10:27
      네 ㅠㅠ 그날이후로 까망이는 아무리 기다려도 보이지 않지만... 이쁜이 밥을 꼬박 챙겨주고 있네요...
      제눈에는 안보이더라도 어디에선가 우리 까망이 잘지내고 있다고 생각하려구요
      감사합니다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받으세여~
    • ?
      정은깜이 2017.12.29 17:23

      저도 지금 밥그룻은 많이 구입했는데 어찌하다보니 겨울집을 지금껏 구입하지못하고 있는데 길냥이들은 겨울에 웅크리고

      덜덜 떨고 있는걸 보면 집에 데려가지도 못하고 마음만 아프곤 하죠. 님께서 걱정하시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요.

      이사진을 보니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빨리 돌아오길 기원할께요. 고맙습니다. 이렇게 밥과 물을 주시고. 올한해도 마무리

      잘하시고 2018년도에는 올해보다 훨씬 나은 한해가 되길 바랍니다.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 ?
      포비럽럽 2018.01.13 10:32
      임시로 박스에 수건 깔아서 만들어준 집에 까망이가 줄곳 들어가 있곤 했었어요... 집을 조금만 빨리 주문했더라면 까망이 크는 모습 계속 볼수있었을까 이런생각 저런생각 다들어요~
      맞아요 길냥이들 덜덜떨고 있는모습 보면 정말 집에 데려갈수도 없고 안타깝죠
      까망이가 제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어딘가에서 잘먹고 잘지내리라 생각하려구요 안좋은생각을 하니 끝이없고 맘이아파서요
      정은깜이님도 올해 좋은일만 있으시길 기원하겠습니다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받으세요~
    • ?
      찌미 2018.01.22 21:42

      보통 4개월은 넘어야 독립시켜요. 아직도 소식이 없나보네요. 좋은 분이 데려갔을 거라 생각하면 맘이 좀 나아져요. 아이들 오래 돌보려면 맘 관리가 정말 필요하더라구요. 눈으로 보지 않은 불행한 건 상상하지 마시고 좋은 생각만 하셔요...


    1. 관악산 리본냥이!!

        관악산 산고양이들 중에, 왼쪽 눈썹에 리본무늬가 하나 있는, 리본냥이가 있습니다. 저도 특히 얘를 더 유심히 관찰하고 있는것이, 16년 10월경 아깽이때 봤을...
      Date2018.02.26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토벤이어빠 Views163
      Read More
    2. 밥자리가 마당에 있어요

            밥자리가 마당에 있어요... 그렇다보니 저녘에 밥먹으러 온 애들이 제방 창문에 쌓아둔 장작위에 모여서 저를 사정없이 불러줍니다.... 창문 열어라옹.......
      Date2018.02.23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치면튄다 Views122
      Read More
    3. 오늘 지하실 급식소를 첫 방문한 아이

      귀엽지만 짠한 모습이예요 지하실에 한시간전에 먼저 밥주러갔을때 후다닥 멀리서 저를지켜보더니 금방 물주러갔는데 아 자네왔는가 이모습으로 예전에 가져다놓...
      Date2018.02.16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겸딩이 Views156
      Read More
    4. 울 동네 사냥꾼

        본인이. 사냥꾼인지 알고 있네요.... 하천에 해오라기를 계속 쳐다보면서..온 몸을 낮추고서.....공격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날라 가버린 해오라기....이젠...
      Date2018.02.13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안집사 Views75
      Read More
    5. 너의 자매들.

        어느 날 네가 엄마에게 물었어.     "엄마! 치치랑 슈슈는 엄마가 없어?     ...............................................................................
      Date2018.01.2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치치슈슈맘 Views125
      Read More
    6. 미나네

        미나와 미나 엄마 마냐,  마냐는 또 만삭.... 20180124_083608_e.mp4
      Date2018.01.24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남악회룡 Views126
      Read More
    7. No Image

      관악산 산냥이들 밥셔틀기!! 를 연재해 볼까요?

      https://youtu.be/6vMSSD5lxDY     관악산 꼭대기에 가보면, 이렇게 산냥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제가 밥주기 시작한것이 대략 15년도 부터니까, 이제 4년차네요. ...
      Date2018.01.19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토벤이어빠 Views112
      Read More
    8. 벌써 1년이 됐네요.

      저희집 세째가 된 마리를 구조한 지 오늘로 딱 1년이 되는 날입니다. 아픈 곳 없이 무럭무럭 자라 6키로에 육박하는 뚱땡이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말썽 부려도 좋...
      Date2018.01.1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베리베리나이스 Views205
      Read More
    9. 뭉꼬앙꼬형제

                길고양이 ‘뭉꼬앙꼬’ 형제!!   꼬리가 짧아서 지어준 이름이에요! 뭉꼬는 흰색과 치즈가 섞였고, 낯을 덜 가려요 앙꼬는 치즈색이 많고 좀 더 조심스...
      Date2017.12.31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쥬나비 Views92
      Read More
    10. 이쁜 길냥이 데려왔어요. 안데려오면 죽을것같아서요......

       
      Date2017.12.2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가르멘 Views533
      Read More
    11. 치즈냥 이제 집고양이가 다되어가네요 하핳

        처음 데려왔을때 이랫던 쪼꼬미 길냥이 치즈가....     점점 나아가면서 커지더니...     자는 모습도 점점 이상해지고.... 저한테 몇번이고 깔리면서도 침대...
      Date2017.12.26 Category길냥이였어요 By우암왕집사 Views275
      Read More
    12. 집에오는 아이들

      저희집 밥먹으러 오는 녀석들중 세녀석입니다 가운데 아깽이는 오른쪽아이가 얼마전에 출산했구요 왼쪽은 딸같아보여요 매일 붙어다니고 잠도 함께 잡니다 그런...
      Date2017.12.26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꼬미1004 Views170
      Read More
    13. 오늘만난 아이

      사실 저는 고알못 입니다... 그것때문에 가입하긴 했지만   하교후 집에가다가 고양이가 있길래 우쭈쭈 했더니 오잉.. 바로 오더라구요 '-'!!...   그래서 한번 ...
      Date2017.12.18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추웅 Views243
      Read More
    14. 지켜주지 못한거 같아서 맘아프네요

      회사에서 어미와 새끼냥이 (2개월~3개월 추정)을 돌보고 있었어요 사료랑 간식이랑 매일 챙겨주면서요... 엄마는 이름이 이쁜이이고 새끼냥이는 까망이랍니다... ...
      Date2017.12.14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포비럽럽 Views382
      Read More
    15. 가슴이 아파요..

        어제부터 날이 너무 추워졌는데 아파트 단지 근처에 길냥이 네가족이 사는데 정말 있을곳이 없는지 해도 안드는 추운곳에 박스하나 놔줬더니 들어가있더라구요...
      Date2017.12.13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로또0128 Views346
      Read More
    16. 겨울집 이용하는 나비~~^^

      몇년째 아침 저녁으로 밥먹으러 오는 길냥이 나비입니다. 비가오나 눈이오나 하루도 빠짐없이 와서는, 날씨가 좋은 날이면 저희집앞에서 쉬다 가기도 했어요. 가...
      Date2017.12.09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얼레달래백호 Views473
      Read More
    17. 치즈냥 회복완료!!

                오랜만입니닷 요즘 실험때문에 고보협에 통 들어오질 못했네요 ㅜㅜ 치즈는 다 나아서 완전 쌩쌩해졌답니다~ 장난감가지고도 잘 놀구요 요즘 잘먹고 ...
      Date2017.12.08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우암왕집사 Views195
      Read More
    18. 치즈냥 데리구 병원다녀왓어용

          학교 끝마치고 치즈냥을 데리구 병원에 갔습니다. 이름을 써야하는데 그냥 치즈라구 이름을 지어버렷어요결국ㅋㅋㅋㅋㅋㅋㅋ 병원비가 부담이라 치즈나 저나...
      Date2017.11.29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우암왕집사 Views136
      Read More
    19. 고양이 삼남매 중 치즈냥이가 이상해서 병원가보려 데리구왓어여.,....

      고양이 삼남매 중 가장 건강해보엿던 치즈냥이에요 근데 언제부턴지 먹을때마다 이상한소리가 나고 먹이를 잘 먹지도 못하고 앉고 걷는것두 토끼처럼 움직이는게...
      Date2017.11.28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우암왕집사 Views171
      Read More
    20. 신입 우암왕집사와 아기길냥삼남매의 이야기

      저희 집 맞은편 원룸건물하구 경로당 사이 틈바구니에서 살고 있는 아기 삼남매길냥이입니닷. 저하구 다른 한분이서 자주 케어해주고 있는데요. 까망한넘이 눈에...
      Date2017.11.26 Category내사랑길냥이 By우암왕집사 Views1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3 Next
    / 143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61,01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