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95,907명







  • 한국고양이보호협회입니다.

    이번 812일자 각종 길고양이 캣맘 커뮤니티와 인터넷상에 논란이 되었던

    [2021년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고양이 중성화사업 실시 요령 고시 계정 추진 계획 ()] 에 대한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이하 고보협 의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우선 농림축산식품부 이하 농림부 측의 질문인

    각 동물단체와 개정유출 관련해서는 본 협회가 아님을 분명히 알립니다.

     

     

    현재 계획안의 의견을 취합하는 단계이므로 협회는 이에 맞는 의견을 전달 예정이었는데

    인터넷상에 게시가 되어 많은 분들에 걱정과 분노 속에 고보협만이라도 이 문제가 어떠한 방향으로 진행 되는지 안내 드립니다.

    말 그대로 개정 안()으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실시 요령을 수정하는 단계입니다.

    많은 분들의 걱정처럼 조금이라도 길고양이들에게 문제나 생명에 조금이라도 해가 되는

    기준안이 확정된다면 이 사안이 전국 지자체 등으로 뿌려져 나갈 것을 걱정하는 것 또한 너무도 공감하고 같은 마음입니다.

     

     

    그래서 각 동물단체와 수의사협회 등 이 사안에 대해 여러 차례 회의와 의견 전달이 진행 되었지만

     

     

    개정안 진행 과정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각 회의 진행에 있어 누차 문제 지적이 되었던 부분을 전혀 반영 되지 않고 현재 확정이 아니라 하여도 문제가 되었던 부분들 또한 무시된 채 이렇게 계획 안을 통해 단체별 의견 전달 한 것에 유감입니다.

     

     

    가장 문제점인 이 개정안에 모든 토대의 초안이 되었던 모 교수의 연구 자료가 이렇게 악용된점, 국가에서 지원받는 연구비가 길고양이와의 공존이 아닌 개인 혹은 누구를 위한 연구인지를 다시 한번 묻고 싶습니다. 이 문제는 추후 다시 언급할 예정이며, 모 교수의 길고양이 없는 길고양이 연구에 일조한 길고양이TNR 관련 수술공간과 각종 세금으로 진행 된 연구자료를 위한 TNR 수술지원을 이행한 한 부처를 향해서도 질의를 함께 진행할 예정입니다.

     

     

    우리가 의견을 취합해 조례를 만들었던 그 부처가 모교수의 연구 자료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그 교수에게 자문위원 직함도 주었는데 어이없게도 모 교수는 2kg미만 수술과 임신묘, 검증되지 않은 자유수술법 등의 의견에 그 부처도 결국은 힘을 실어준 한통속인가 라는 의심이 듭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만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진행하는 고양이 중성화사업 실시 요령 개정 추진 계획()이 문제점 재고 없이 그대로 적용 된다면 한국고양이보호협회는 각 동물단체와 길고양이 커뮤니티, 전국의 길고양이를 돌보시는 분들과 생명을 존중하는 모든 분들과 동참하여 함께 하나 하나 바로 잡을 것이며 이 사안과 연관이 된 위에 언급한 부처, 교수에게도 책임을 지게 할 것 입니다.

     

     

    길고양이 tnr 사업 역사 1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뿌리 뽑혀지지 않는 자묘tnr, 케이블타이 묶음 수술법, 멸균 소독기 없는 비위생적 수술과 한 번도 고양이불임수술을 해보지 않은 동물병원의 사업 참여, 수술문제가 매년 지속적으로 발생해도 책임소재나 현황파악 없이 반복 하여 TNR사업 참여 하는 등 지금도 이와 관련하여 바로 잡기 위해 고보협은 애쓰고 있습니다. 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결 안 되는 문제들이 비일비재한 것이 현실입니다. 이런 기본적인 것은 무관심으로 외면하고 고보협에서 제시하는 구체적이고 합리적 의견을 반영하지 않는 지자체 tnr의 현실입니다.

     

     

    이러한 불신 속에 캣맘 주도 tnr이나 동물단체를 통한 tnr은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지자체 tnr이 줄고 길고양이 숫자가 증가 했다는 어이없는 연구를 토대로

    마치 길고양이 tnr을 하지 않고 캣맘들이 밥만 줘서 개체수가 우후죽순 늘어났다고 발표하는 연구 자료를 믿지 마시고 현장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들어주길 바랍니다.

     

     

    길고양이 증가는 늘어나는 펫 사업과 중성화를 하지 않아 가출한 집고양이, 버려지는 유기묘의 증가가 오랜 기간 길고양이를 관리하는 캣맘이라면 한 치의 의심 없이 모두들 느끼고 똑같이 경험한 것 입니다.

     

     

    현재 2kg 미만 수술의 타당성을 뒷받침으로 주장하는 것 중 청소년기 2kg 미만의 임신 이야기를 하며 조기 발정 임신을 말하지만 첫 출산으로 안전하게 새끼를 키우는 경우는 거의 드물고 여기서도 1~2마리만 살아 남게 됩니다. 그나마 캣맘이 관리하는 동네가 생존 확률이 높습니다. 재차 강조하지만 민원식 TNR의 문제점은 포획된 길고양이가 과연 영양상태가 좋은지 건강한지 2kg미만이여도 안전한지 알 수 없는 전혀 돌봄을 받지 못하는 길고양이가 대다수라는 것 입니다.

     

     

    눈물겹지만 “2kg이상수술이란 문장은 아직도 척박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길고양이들의

    희망이고 최소한의 안전장치입니다.

     

     

    10년 이상 고보협과 함께 한 길고양이tnr 협력병원 원장님들은 이구동성으로 안타까워하십니다.

    어쩌면 이렇게 캣맘이 관리하는 길고양이와 민원처리로 오는 길고양이는 상태나 면역력이 이렇게 극과 극일까!“

    간혹 사비로 TNR 진행 캣맘분들중 수의사의 권한으로 2kg미만 수술과 수태(임신초기수술) 진행은 마취나 개복 후에 발견되 이를 진행하는 이유는 그간 캣맘 관리 하에 있는 길고양이들이 보살핌을 받고 영양상태의 안전성과 추후 충분한 회복 케어를 해 줄 것을 알기 때문에 이를 진행하는 것 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지자체 tnr은 입원실 없이 포획된 통덫에 그대로 놓고 후처치 없이 일정시간이 경과하면 한 번에 여러 길고양이들을 코스 잡아 일률적으로 방사하는 경우가 다수입니다. 포획일로부터 당일-2-3일 이내 방사하는 곳도 많습니다. 2kg미만은 제대로 검증 된 메뉴얼이나 관리가 없다면 되려 이로 인해 발생하는 더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캣맘 없는 민원식 tnr은 이야기가 다릅니다. 지자체 tnr인 만큼 농림부의

    길고양이 사업인 경우 더더욱 안전하고 성공률이 높은 방법을 기준으로 해야 합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길고양이 사업 데이터나 tnr 숫자가 아닙니다.

    사업 묘두수가 적다 하더라도 제대로 안전하게 진행되어야 세금 낭비가 없습니다.

     

     

    지자체 TNR를 믿지 못하는 현실은 이미 사비로 사료를 사는 길고양이 돌봄 활동가인

    캣맘분들 자비tnr 증가입니다. 무엇을 위한 사업인지 세금 낭비가 아닌 세금을 사용하여 용도에 맞고 좋은 뜻을 펼칠 수 있는 사업이라면 사업의 직접 대상자인 길고양이가 죽지 않고 안전하게 영역에 돌아오는 것입니다.

     

     

    길고양이TNR 정책사업에 동물보호단체와 캣맘이 배제 되어서는 안되며

    생명존중, 윤리적 사고가 함께 이행되어 사람과 공존하는 세상이 되어야 합니다.

     

     

    길고양이TNR 사업이 퇴보하기를 않기를 바라며!

     

     

    마지막으로 첨부한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을 첨부하며,

    길고양이가 배제되는 사업으로 개정안이 발표 되지 않도록 협회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등록되어있는 사단법인의 여러 대형동물단체들을 포함해 지속적으로 회의에 참여했고 금일까지 동물단체별 각 단체의 의견을 제출한 상황입니다농림축산식품부에 제출한 고보협 의견서와 입장문은 협회 자체적으로 작성되었으며 타 동물단체와 내용과 입장에 있어 사전공유는 없었습니다. 마찬가지로 타 동물단체들 또한 입장문에 있어 협회로 공유하지 않았습니다. 타 동물단체의 입장에 대한 문의는 해당 동물단체에 직접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문.pdf

    고보협 입장문 (1).jpg

     

    고보협 입장문 (2).jpg

     

    고보협 입장문 (3).jpg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 ?
      최똘희망 2021.08.14 20:31

      되려 개정유출을 추궁했다니 어이없네요. 저들이 하는 행태야 말로 동물학대 아닌가 싶습니다. 

    • ?
      옥수동 2021.08.14 21:50

      고보협에 정말 감사합니다. 원칙이 있어도 지켜지지 않는 마당에 그 원칙마저 없애면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참 암담하네요. 본문에 적어주신 것처럼 눈물겨운, 최소한의 안전장치, 길고양이들의 희망마저 짓밟지 말아주시길. 현장에서 길고양이를 직접 돌보는 고보협과 캣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시길 농림축산부에 간곡히 요청합니다. 힘 없는 생명에 관한 정책일수록 더욱 신중하고 막중한 책임감을 가져야 합니다.    

    • profile
      길냥이들집사 2021.08.16 15:54

      아이고.. 그 검증되지 않은 중성화 한 교수 강하게 처벌되고

      법도 길고양이에게 한층 더 부드러운 법안이 되면 좋겠어요.

      근데 제가 캣맘을 4년 했는데 그.. 새끼 키우는 고양이를 챙겨주면 오히려 애기들이 죽더라구요..(왜그런지 모르겠어요..)

      어미가 너무 사나워서(모성애가 엄청 강해서) 못챙겨준 아이가 있는데 그 아이 새끼들은 2마리가 살아서 나왔어요.(두마리 둘다 없어지긴 했지만ㅠㅠ)

      하,, 무한발정과 임신에 시달리는 길냥이들이 얼른 좋은 곳에서 중성화 되길 빕니다..

    • ?
      냥이왕관 2021.08.20 09:20

      고보협 정말 더 강력하게 소리내어 주셔도 저들은 눈이나 꿈뻑 할까 싶어요 ...

      수년이상 검증이 확인되는 캣맘 주도하에 시 TNR 이 진행됐음하는 바램입니다

      지금도 장바구니 쌈짓돈 털고털어 개인TNR 하시는 캣맘대디님들 많습니다

    • ?
      포도뀨 2021.08.26 12:22

      개정안 초안이 된 연구자료 '동물보호법령 개정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이 맞나요? 

       

    • ?
      냐~아옹 2021.08.30 21:10 SECRET

      "비밀글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구내염으로 빛을 잃어가는 길아이들이 빛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2021 광복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2 2021.05.06 2658
    공지 응급한 상황에서 구조된 길고양이가 제2의 묘생을 살길 바라며 '2021 응급냥이 캠페인'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2 2021.04.20 2155
    공지 길아이들의 상처에 새살이 돋기를 바라며 ‘2021새살솔솔캠페인’을 시작합니다. file 운영지원2 2021.02.24 1494
    공지 2018년도부터 리본냥이 중성화 지원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1년 365일 상시진행예정) 59 file 운영지원2 2018.01.26 17805
    공지 아이디 비밀번호 찾는방법 file 운영지원 2016.01.19 8276
    공지 구조의뢰를 하기전에 file 고보협 2014.10.28 89363
    공지 지원목적의 후원신청을 위해 가입 하시는 분들께 부탁 말씀드립니다. 고보협 2012.09.30 88621
    공지 [후원회원 필독] 후원금 미납에 따른 강등 및 CMS 해지가 수시로 진행됩니다. 고보협 2014.11.07 11752
    공지 [고보협 사무실]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업무를 도맡아주실 사무국장님을 소개드립니다~ 큰 박수로 맞이해 주세요~ ^ㅡ^ 116 file 고보협 2014.02.11 21170
    공지 고보협 게시판 이용과 회원활동 규칙 41 고보협 2012.04.27 32026
    공지 회원님들. 네이버 해피빈 기부해주세요~ 35 고보협. 2010.12.13 31336
    420 [#겨울나기_겨울집_10월] 추운 겨울 길고양이를 위한 작은 공간을 마련해주세요. file 운영지원2 2021.10.13 333
    419 [#든든캠페인_10월] 길고양이의 든든한 한 끼, 캐츠맘을 신청해주세요. file 운영지원2 2021.10.07 259
    » 농림축산식품부 길고양이 사업 개정안 관련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입장입니다. 6 file 고보협 2021.08.13 3490
    417 농림부 길고양이TNR개정안에 대한 입장 관련 사전공지 7 file 운영지원2 2021.08.12 1497
    416 [#고보협치료2021상반기결산] 길고양이들의 삶을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운영지원2 2021.07.30 188
    415 2021년 다가올 가을 단풍냥이 TNR 미리 준비해주세요~! 발정,출산 벗어나고 행복한 묘생을 위해~ file 운영지원2 2021.07.28 1456
    414 [마감]2022 한국고양이보호협회 달력사진 공모전에 함께해주세요 file 관리담당자 2021.07.13 408
    413 마음입양자분들께 2021년 센터장 소금이가 작은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file 운영지원2 2021.05.25 494
    412 [마감][#나눔캠페인] 길고양이의 보다 안전한 구조진행을 위해 통덫덮개를 신청해주세요. (1인 1개) file 운영지원2 2021.05.07 505
    411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회원용 하나멤버스카드 후원금 사용내역 file 관리담당자 2021.04.30 336
    410 고보협 X 하나은행과 함께 하는 건강한 반려문화 캠페인 "고양이적금" 출시 16 file 운영_지원 2021.04.12 10567
    409 2020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공개 file 운영지원 2021.03.30 536
    408 2021년 꽃냥이 TNR 지원 시작 합니다~! 발정,출산 벗어나고 행복한 묘생을 위해~ file 운영지원2 2021.03.04 2541
    407 집으로 냥손 그림 콘테스트!! 멋진 냥손으로 JIBRO 친구들을 응원해주세요!! file 운영지원2 2021.02.01 1234
    406 [#안녕,고양이] 신규정기후원/후원증액으로 2021년 고양이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건네주세요. 안녕키트 신청 가능합니다. file 운영지원2 2021.01.27 801
    405 [마감][#겨울집나눔] 겨울집 마련 나눔 릴레이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추운 겨울 길고양이에게 따뜻함을 나누어주세요~ file 운영지원2 2021.01.08 1013
    404 2020년 한 해 동안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1 file 운영지원2 2020.12.31 3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95,90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