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81,748명











  • 안녕하세요. 한국고양이보호협회 감자칩 박선미입니다.



    최근 며칠 적극적으로 인터뷰를 하고, 협회 입장을 알리고, 이 사건의
    본질을 열심히 알려 보아도
    아랑곳없이 입맛대로 마구 생산되는 뉴스기사, 방송보도를 보며
    대한민국 언론이 이렇게도 그저 '이슈'에 목숨을
    걸었나 싶습니다.


    'MBC 뉴스'에서는 도둑고양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캣맘들과 길고양이를 싫어하는 일부 주민들의 갈등사례를
    들어 감정의 골을 키우는 내용으로 방송을 구성했고,
    그 외의 많은 언론들도 수사상황이나 가해자의 행위에 초점을 두기 보다는
    피해자의
    생전 행동(캣맘 활동)을 파헤쳐 사건과 결부시키려는 것에 더 많이 집중하고 그러한 보도들을 연일 쏟아내왔습니다.
    이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기에 본 글을 적습니다.


    지금 온라인 상에 떠도는 '캣맘, 길고양이 혐오' 관련 글들은
    대다수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소위 '일베'에서 발췌한것들입니다.
    정말 그 글들의 작성자들은 본인이 주장하듯 길고양이나
    캣맘으로 인해 피해를 본 것이 있을까요?


    물론 일부 관리능력 부족 캣맘들이 있는 것이 사실이고 그들로 인한 불편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럴 때 문제해결을 위한 서로간의 노력이 필요하고
    대화가 그 첫번째 방법이라는 것은 성숙한 시민의 상식입니다.

    캣맘과 길고양이를 혐오하며 자신의 피해를 나열하는 글에는
    본인이 그 피해를 줄이기 위해 어떤 정상적인 노력을 했는지에 대한 사례는
    찾아볼 수 없고,
    갈등해결은 커녕 더 부추기는 폭력행위를 한 사실만이 자랑인듯 적혀있습니다.


    방송 인터뷰에서 길고양이가
    가만히 있는 자신에게 달려들어 위협을 느꼈다 라는 말을
    마치 피해자의 말처럼 내보내는 뉴스,
    (길고양이, 특히 한국의 길고양이는
    사람이 먼저 위협하지 않는 한
    절대 먼저 공격하거나 달려드는 행동을 하지않습니다)

    아파트 단지 내 길고양이를 주민들이 함께
    공동돌봄 하며 공동체의 화목을 다지거나
    주택가 골목에서 주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동네 마스코트로 자리 잡은 길고양이와 같은 긍정적인
    사례는
    단 한건도 소개하거나 취재시도 조차 하지않는 방송,

    이번 살해사건 관련, 사람을 벽돌 던져 죽인 그 반인륜적 행위를
    조명하는 게 아니라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는 것이 옳냐 그르냐를 여론조사하여 엉뚱한 프레임을 설정하는 신문,

    마치 일부 고양이를
    싫어하는 주민들이 대한민국 대다수를 차지 하는 것처럼 취재하고,
    살인사건의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에게 책임을 추궁하는 언론들의 방식에 화가
    납니다.
    길 위의 작은 생명에게 온정을 베푸는 시민의식에는 포커스를 두지 않고
    내 피해만 급급해하며 성토하는 이기주의와
    그것을
    받아적으며 갈등구도를 만드는 언론에 할말을 잃습니다.


    작은 사례 하나 소개합니다.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회원의 유학 간
    아들이 발표회에서 발표한 내용입니다.

    "우리 엄마 직업은 캣맘입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길고양이들을 돌보시며 밥을
    주십니다.
    사료를 직접 사서 항상 건강을 챙깁니다."
    발표가 끝나자 선생님과 학생 모두가 박수를 치며
    정말로 헌신하는 마음과
    자기 희생이 있어야 할 수 있는 고퀼리티 봉사라는 칭찬이 이어졌습니다.

    길고양이에게 밥 주지 말고 모조리 죽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큰 사회,
    아니면 위 사례처럼 봉사하는 행동과 그 마음 자체를 인정하는 사회,
    두 사회의 모습이 부끄럽게
    오버랩됩니다.


    저는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사회가 작은 생명도 존중할줄 알고
    구성원 간에 불편함과 피해가 생겼을
    때 대화와 양보로 문제를 조정하고 해결할 줄 아는
    성숙하고 여유가 있는 사회이길 바랍니다.
    많은 캣맘 교육을 진행하면서 교육을 마칠
    때 하는 질문이 있습니다.
    "소원이 무엇인가요?"
    캣맘들은 입을 모아 말합니다.
    눈치 안보고 하루만이라도 마음 편히 길냥이를
    돌보고싶다.
    길고양이를 돌보는 내가 별난 사람이 아니라
    누구나 배고픈 동물들에게 내 것을 나눠줄 수 있는,
    그것이 지금처럼
    혼나고 욕먹을 일이 아닌 그냥 흔히 볼 수 있는
    자연스러운 삶의 모습인 그런 세상에서 살고 싶다 라는
    것입니다.




    한국의 모든 언론에 당부합니다.


    캣맘활동이 생태계를 교란한다,
    길고양이
    번식에 앞장선다,
    더러운 기생충을 퍼뜨린다 등
    조금만 알아보면 오해일 뿐인 저러한 내용들 몇가지로 마치 대한민국 국민 대부분이 캣맘을
    이해 못하고 있으며,
    폭력행위의 책임이 캣맘활동에 있다는 식으로 분위기를 조장하지 마세요.
    언론은 흥미있는 '이슈'만 만들어 당장
    관심을 끌면 그만이겠지만
    언론의 영향력이 어마한 이 대한민국에서
    그런 기사와 방송으로 인해 캣맘들과 길고양이들이 겪어 온 수모와
    피해가 얼마나 큰지,
    앞으로도 얼마나 더 당해야 할지 잠시 생각이라도 해본 적 있습니까.


    아래 사례를
    참고해주십시오.

    [사례 1]
    고보협 회원이 사는 용인시의 한 아파트.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지 말라며 낮과 밤, 새벽 할것
    없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항의하는 주민부부가 있었다.
    욕설은 기본, 침을 뱉고, 길고양이 밥그릇에 오줌까지 누며 관리사무소 직원들이 지칠
    정도의 항의가 이어져
    결국 길고양이 급식에 대한 주민투표가 실시됐다.
    결과는 그 부부를 제외한 모든 표가 찬성.
    그럼에도 그
    캣맘주민은 압도적인 주민찬성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폭력성 항의로 결국 길고양이 급식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사례 2]
    올해 '서울시 길고양이 급식소 사업' 시행장소로 '보라매 공원'이
    선정되었다.
    서울시의 그 사업에는 우리 한국고양이보호협회가 함께 하기로 했기에
    급식소 설치 진행에 앞서 공원 관리사무소에
    방문했다.
    그런데 관리소 직원 중 한 분이 개인적으로 길고양이를 싫어한다며
    급식소를 설치하면 공원 이용자들이 거의 다 싫어할 것을 이유로
    설치를 막는 일이 벌어졌다.
    결국 공원 이용자들을 상대로 일주일간 설문지를 나눠주며 여론조사를 하였고,
    그 결과 설문에 응한
    일반시민 250명 중에
    '길고양이가 너무 싫고 급식소 설치하지 말아야한다'고 답한 사람이 0.8%(2명),
    '관심없다' 10%로,
    둘을 제외한 나머지 약 90%에 달하는 찬성률이 나왔다.
    찬성의 이유에는 '길고양이도 생명이다, 공원이 사람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라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위 사례들을 종합해 볼 때
    싫어하고 반대하는 쪽이 더 강성에 목소리가 크기
    때문에
    마치 많은 이들을 대변하는 것 같아보이는 현상이 나타나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그보다 훨씬 많은 이들이
    길고양이의 삶과
    캣맘의 활동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언론에 반드시 짚어주어야 할
    또한가지,
    Victim Blaming!!
    (피해자 비난 또는 피해자 책임전가)

    가령 성추행을 당한
    피해여성에게
    그러길래 왜 짧은 치마를 입고 돌아다녀 라고 비난하거나,
    가난한 사람이 너무 게을러 일을 하지 않는다고 비난받는 그런
    경우를 말하는 용어입니다.
     
    이번 용인 벽돌 살인사건에서 보이는 많은 언론의 행태는
    Victim Blaming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벽돌로 끔찍하게 살해당한 사건을 두고
    길고양이를 돌본 피해자의 책임인냥 보도되고,
    심지어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는 것의 찬반을 묻고,
    '캣맘 vs 반대주민' 구도로 서로 헐뜯는 양상을 조장하는,
    본분을 잊고 Victim
    Blaming에 앞장서는 대한민국의 언론들.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합니다.



    언론들은 전국의 캣맘들 뿐
    아니라
    돌아가신 고인까지 욕되게 하는 보도를 당장 중단해주십시오.
    더이상 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말아주십시오.
    해당되는 기사와
    방송에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적극 대응하겠습니다.
     





    2015. 10.
    14.



    한국고양이보호협회 대표 박선미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 ?
      자하 2015.10.13 18:53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우리 모두 힘내야겠어요 . 내가 보살피는 고양이가 피해를 당할까바 , 큰 소리를 못 내고 따지지도 못하고 언제나 웃어면서 대응하는 모든 캣맘 캣대디님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응원합니다.

    • ?
      견우직녀엄마 2015.10.13 18:53

      다 같이 힘을 모아서 대응해야 겠습니다. 글 퍼갑니다.

    • ?
      heekim 2015.10.13 18:53

      글 잘 읽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참된 무언가는 반드시 이젠 이루어져야되고 알려져야된다고 생각합니다.


      캣맘들도 똘똘 뭉쳐서 잘 헤쳐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항상 조심해야겠습니다...   

    • ?
      진짜 너무 공감하네요!
      사람이 죽었는데 죽인놈을 추적하고 까야지 왜 죽은사람의 캣맘활동이 문제라는 식으로 본질을 호도하는지?
      기가 차더라구여.
      벽돌날린 그놈 아직도 잠수타고 자수안하는거 보면
      언론이 자꾸 캣맘이 문제라는 식으로 그놈의 행동을 합리화해주기 때문이라고 생각들어요
      숨어서 기사 보면서 거봐라 나는 잘못한거 없어 이러고있겠지!
      아오 분통터져!!
    • ?
      jeanny 2015.10.13 18:53

      MBC뉴스에서 그런식으로 보도를 했다구요? MBC에는 기자고 앵커고 간부들이고 대부분이 고양이 혐오증에 걸려있는 모양이군요? TV조선에서도 엄성섭이라는 앵커는 '고양이 울음소리 싫으니 밥주고 있지 말고, 제발 좀 데려다 키우면 안되겠냐'고 하질 않나(10. 13. 엄성섭 정혜전의 뉴스를 쏘다), 장원준이라는 앵커는 용인사건을 한마디로 요약하랬더니 '사람이 가장 소중하다'라고 하고 앉았지를 않나(10.13  박대장)... 우리나라 소위 언론인이라는 이들의 수준이 이정도입디다.


       


      사건 자체로도 기가 막히고 맥이 풀리는데, 이런 식의 몰인정하고, 미개한 보도들을 보고 있자면 더 절망감을 느낍니다. 대체 이 나라는, 아니 인정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이런 류의 인간들은 언제나 되야 선과 악을 구분할 줄 알고, 후안무치의 이기심의 굴레에서 벗어나게 될까요???


       


       

    • ?
      NANA0925 2015.10.13 18:53
      글 읽다가 눈물나네요 ㅠㅠ
    • ?
      응애 2015.10.13 18:53

      퍼갈께요!

    • ?
      겸둥이윰 2015.10.13 18:53

      저도모르게 글을 읽다가  눈물이났네요 ..


      그냥 고보협에 모든분들이  맘고생하시는것 같아서요 ..


      힘내세요 ..


       


       

    • ?
      별동이 2015.10.13 18:53

      저도 9년차 캣맘입니다.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볼 때마다 거의 날마다 '하기 어려운 일 한다. 훌륭하다. 장하다.후원해 주고 싶다.' 하지만, 주민 중 극히 일부(10명 내외) 특히 연세 높으신 남녀 어르신들이 거의 무조건, 협박, 폭언과 폭행에 가까운 위협을 가하면서 '도둑괭이 밥 주지 마라. 밥 주니 빨리 죽어야 하는데 죽지 않는다. 개체수 는다. 고양이가 몰려 든다. 병을 옮긴다는 SBS 9시 뉴스도 못봤냐? 결혼 했을텐데 네 가족들도 성치 못할 줄 알라. 무조건 밥 안준다는 말만 해라.'등의 말을 하며 5~6명이 떼로 몰려 에워 싸고 거의 폭행에 가까운 몸짓을 한 적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같이 다녔던 남편은 일방적으로 입과 코 부위를 세게 잡아 뜯겨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은 적도 있었습니다. 무수히 많은 주민들의 지지와 긍정적인 평가에도 불구하고 몇 안되는 막무가내 주민들 극성으로 항상 위협을 느끼고 있습니다. 심지어 제가 주는 밥을 쫓아 다니며 버리는 주민, 아파트 경비원 두세 명 때문에 출근해야 하는데 밤 11시~새벽1~2시까지 매일 밥주러 다니느라 매일 잠잘 시간이 부족합니다. 제가 밥주는데 여러 곳을 다녀 하루 두 시간 이상이 필요하거든요.


       고양이의 대소변 냄새만 나도 쥐를 쫓아 쥐가 옮기는 전염병으로부터 모든 사람들이 안전하게 해주는 사람에게 유익한 동물이란 점, 고양이가 건강해야 사람도 같이 건강하다는 점, 고양이는 영역 동물이어서 밥을 준다고 개체수가 늘거나 몰려 들지 않는다는 점, 또 반대로 길냥이를 없애면 다른 곳의 길냔이가 그 자리를 채운다는 점. 길냥이는 어떤 전염병도 사람에게 옮기지 않는다는 점, 길냥이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지구에서, 이 땅에서 살 권리가 있다는 점, 길냥이를 학대하면 실정법인 동물보호법에 의해 1년 이하의 징역, 천만원 이하의 처벌을 받는다는 점을 언론에서 모든 사람에게 알릴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언론 매체에게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행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왜 힘없는 작은 생명들과 함께 사는 세상이 사람들에게도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란 걸 모를까요?  안타깝기 그지 없네요.

    • ?
      비욘디 2015.10.13 18:53

      범죄자를 양성하고 감싸주는 나라....

    • ?
      맹랑명랑 2015.10.13 18:53

      가슴에서 울분이 올라옵니다..


       


      뭐라 항의하고 싶어도 속에서만 맴돌뿐 정리가 안되 답답해했는데..


      이 글을 읽고 눈물이 날 정도로 공감합니다.


       


      감사합니다. 힘내세요.

    • ?
      페트라 2015.10.13 18:53

      해도해도 정말 너무들 하는것 같아 화가 치밀어오릅니다


      캣맘들은 길고양이들과 같은 취급을 받으니 ㅠㅠ


      정말 이나라가 싫네요


      지밖에 모르는 인간들이 우글대고


      고양이혐오자들이 너무 많으니깐요


      언제쯤 길고양이나 캣맘.캣파들이 마음놓고 다닐수있는 세상이 올런지..

    • ?
      고돌칠미키 2015.10.13 18:53
      한심한 언론에 무얼 기대할 수 있을지... 힘내세요 캣맘 여러분들 우리도 모이면 목소리 클수있습니다.
      그런 인간 하나가 병든 시각으로 사회를 생명을 보는 것이라 안타깝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8년도부터 리본냥이 TNR 지원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1년 365일 상시진행예정) 53 file 운영지원2 2018.01.26 12069
    공지 아이디 비밀번호 찾는방법 file 운영지원 2016.01.19 6871
    공지 구조의뢰를 하기전에 file 고보협 2014.10.28 60840
    공지 지원목적의 후원신청을 위해 가입 하시는 분들께 부탁 말씀드립니다. 고보협 2012.09.30 64042
    공지 [후원회원 필독] 후원금 미납에 따른 강등 및 CMS 해지가 수시로 진행됩니다. 고보협 2014.11.07 9913
    공지 [고보협 사무실]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업무를 도맡아주실 사무국장님을 소개드립니다~ 큰 박수로 맞이해 주세요~ ^ㅡ^ 101 file 고보협 2014.02.11 18129
    공지 고보협 게시판 이용과 회원활동 규칙 41 고보협 2012.04.27 29343
    공지 회원님들. 네이버 해피빈 기부해주세요~ 32 고보협. 2010.12.13 29800
    229 [모닝노크 3탄] 전단지신청 이벤트^^웹툰으로보는 똑똑똑 모닝노크! 2 고보협 2015.11.18 4507
    228 [모닝노크2탄] 웹툰으로 쉽게 알리는~ 똑똑똑!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모닝노크 1 고보협 2015.11.18 3381
    227 [모닝노크1탄] 웹툰으로 쉽게 알리는~ 사람도 길고양이도 지키는 모닝노크~ 2 고보협 2015.11.17 3593
    226 올해도 어김없이 길냥이들을 위한 사랑의 똑똑똑~ "모닝노크~" 함께 실천해주세요! 고보협 2015.11.13 4918
    225 서울시 길고양이정책에 길고양이를 위한 투표에 적극 참여해 주세요 23 고보협 2015.10.22 6875
    224 [항의해주세요]헤럴드경제 '유해동물 지정'논란'기사제목 6 담당자 2015.10.16 2742
    223 [공식입장] '용인초등생 벽돌살인사건' 용인서부경찰서와 언론에 고합니다! 2 감자칩[운영위원] 2015.10.16 6207
    » 방송, 언론, 기자분들 용인 벽돌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말아주십시오! 13 감자칩[운영위원] 2015.10.13 6642
    221 애니멀 포비아. 혐오자를 만났을때 대처 방법 1 감자칩[운영위원] 2015.10.12 9047
    220 대한민국 캣맘,캣대디 여러분 힘내세요! 23 감자칩[운영위원] 2015.10.12 7316
    219 [고보협과 서울시가 함께하는 급식소] 서울 보라매공원 캣맘을 모집합니다. 7 고보협 2015.07.20 12886
    218 7/5~7일 동안은 서버이전으로 접속이 잘 안되실 수 있습니다. 2 아톰네 2015.07.03 101
    217 [이용한님 신작 이벤트] 인간은 바쁘니깐 고양이가 알아서 할게- 열여섯 마리 고양이와 다섯인가의 유쾌한 동거 " 이벤트 선물 멋진 고양이 사진 엽서와 싸인북이~ 내게로~~" 51 file 감자칩[운영위원] 2015.06.15 2952
    216 진이콩이사건 녹취영상 23 고보협 2015.06.08 1154
    215 【길고양이 구충제 급여 시즌】우리 동네 길고양이 건강 튼튼 구충약 먹이기 20 고보협 2015.05.24 3009
    214 협력병원 변동 사항 안내(해마루 -지원종료/효원- 요일변동 / 신규병원추가) 운영지원 2015.05.04 1121
    213 [진이콩이 사건 탄원서] 참여 부탁드립니다. 잔인하게 죽임 당하고 잡아 먹힌 진이 콩이 사건의 가해자와 그 가족에 대한 강력 처벌 요청 탄원서를 보내주세요!! 122 file 고보협 2015.03.31 20988
    212 3월 28일(토) 학여울역(SETEC) 10시-16시 탄원서명운동 합니다.많은참여 부탁드립니다!! 10 담당자 2015.03.27 1840
    211 [용인 반찬가게 입양자 사건] 입양한 고양이를 부모에게 보내 잔인하게 죽이고 잡아먹은 사건에 대한 협회 입장과 고발 진행 알려드립니다. 아고라 서명 참여!!! 43 file 감자칩[운영위원] 2015.03.22 11987
    210 ★마감/당첨자 발표★[집사/캣맘들을 위한 힐링 이벤트] ' 나의 아름다운 고양이'책 출간 이벤트 - 아름다운 고양이 그림과 함께 힐링하는 컬러링 북~ 이벤트 참여시 냥이들의 힐링 간식! 네츄럴코어 캔이 도착~♥ 52 file 감자칩[운영위원] 2015.03.16 279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0 Next
    / 20

         길고양이급식날씨
    회원정보에서 지역코드 값을 넣으면 지역의 날씨가 나옵니다.
    회원 정보수정

    총 회원수 : 81,748명